빵 터진! 아들~ 아빠 얼굴 너무 못 생긴거 아냐?

 

퇴근하고 집에 와서 잠시 컴퓨터로 업무를 보고 있는

아들 정민이가 조르르 달려옵니다.

 

아들 정민

"아빠, 내가 아빠 얼굴 그렸어요."

 

정민아빠

"그래, 어디"

 

이떼 일을 하다보니 그림을 안 보고 대답만 헸네요.


아들 정민

"아빠, 여기~ 여기~ 보세요."

 

자세히 보지 않던 그림.

아들 정민이가 자꾸 불러서 봤더니~

깜짝 놀랐습니다. ㅡ. ㅡ

 

이전에 정민엄마는 그나마 예쁘게 그러더니 이게 뭔가요?

겉으로는 너무 웃겼지만 섭섭도 하더군요.


정민아빠

"정민아! 아빠 얼굴 너무 못 생긴 거 아냐?"

 

아들 정민

"아빠는 엄마보다 안 예쁜데"

정민이가 웃으면서 도망치더군요.

 

오늘의 정민이 그림 관전 포인트는 제 얼굴 중에 수염입니다.

어찌나 사실적으로 묘사하던지, 보자마자 빵 지면서 웃고 말았습니다.

 

 

수염이 그림처럼 많지 않은데 아들 정민이가 느끼는 아빠 얼굴에는 수염이 가득한가 보네요.

 

역시나 제 피로회복제는 아들 정민입니다. ^^

즐거운 주말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빵 터진 미용실, 아들 때문에 웃음과 졸음은 못 참아!

 

봄이 되어 아들 정민이가 변신을 했습니다.

동안 뽀글 파마는 안 했는데 본인이 하고 싶다고 해서 조르고 졸라서

정민엄마가 머리 하러간 간 미용실에서 파마하고 왔습니다.


파마를 많이 해서인지 적응이 잘되어

파마를 하면서도 먹을 것이며 노는 것을 알아서 잘 찾아 놉니다.


미용실 이모들의 휴대폰이 대부분 스마트폰이라서

모두 정민이가 한 번씩 봤다네요.

 

그러면서 한마디

"이모, 이건 터치가 잘 안 돼요."

 

5살 아이의 입에서 터치가 안 된다는 이야기에 미용실 안 손님이나 이모들은 옆에서 웃느냐 정신없고

그러면서도 넉살스럽게 이모들에게 눈웃음을 치며 미용실을 돌아다닌 아들 정민.

역시나 정민이의 매력은 눈웃음인 것 같아요.


파마하는 지루한 시간을 스마트폰을 조금 하다가

이모들과 떠들고 놀기도 하고

이것저것 물어보다 보니 어느덧 파마를 풀 시간.


긴 시간 동안 파마를 해서인지 정민이의 눈에 졸음이 몰려와 있네요.


누워서 머리를 감는 동안도 깜빡 졸았다고 하네요.


그렇게 아들 정민이의 파마가 끝날 무렵.

졸려서인지 눈웃음마저 사라져 버렸네요. ^^

우측 사진을 보면 거의 졸고 있습니다.

 

그래서 미용실 이모가

"정민아, 자는 거니."

 

감짝 놀라며 깨어나는 아들 정민.

"아니 이모, 눈에 뭐가 들어 갈까 봐요."

 

옆에서 이모랑 정민엄마가 피식 웃었다고 합니다.

분명히 졸고 있었는데 말이죠.

 

그렇게 정민이는 변신을 끝내고 집으로 오는 길에 단잠을 잤다고 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자 친구때문에 일찍자겠다는 5살 아들, 역시나 빵 터지다.

 

퇴근 후에 저녁을 먹고 여느 때와 같이 정민이랑 놀고 있는

정민이가 일찍 잠을 자야겠다고 하더군요.

 

블록을 가지고 기차와 자동차를 만들기로 했는데

일찍 잔다고 하니 괜히 섭섭하더군요. ㅡ. ㅡ

가끔 정민이랑 같이 노는 게 재미있는데 갑자기 놀지 않고 자겠다고 하니 궁금하더군요.

 

평상시에는 아들 정민이는 저랑 놀다가 10시가 안 되어 자는 편이거든요.

물론 피곤하면 더 일찍 잠이 들기도 한다죠.


 정민아빠

"정민아! 왜 일찍 자려고?"

"낮에 너무 열심히 놀아서 힘들어."

 

아들 정민

"아니, XX랑 내일 일찍부터 놀려면 일찍 자야 해서요."

 

정민아빠

"정민이는 여자친구보다 남자친구를 더 좋아하잖아?"

 

아들 정민

"아니 갑자기 XX가 보고 싶어서 일찍 자려고."

 

여자친구랑 놀겠다고 아빠를 버리고 일찍 자겠다고 하니 살짝 배신감이 생겼지만

문득어릴 적 행동이 기억나면서 웃게 되었습니다.

 

8살 때 짝꿍 주겠다고 할머님이 드시던 귀한 홍시를 가방에 넣고 가다가

가방 안에서 홍시가 터져 엉망이 되어 집에 와서 어머님께 엄청 혼이 났던 적이 있거든요.

때 얼마나 슬프게 울었는지 모르네요.

 

아파서? 아뇨...! 귀한 홍시를 주지도 못하고 가방 안에서 터져 울었네요.

 

역시나 아들은 키워봐야 여자친구 생기면 소용없다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남자친구이든 여자친구이든 친구를 챙기는 마음은 예쁘다죠.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둘째 태명 짓다, 아들 때문에 빵 터진 이유

 

배속에 둘째를 가진 정민엄마가 둘째 아이 태명(胎名)을 짓자고 하여 식사하고 

거실에 세 식구가 모였습니다.

어떤 분은 태명(胎名)도 작명소에 가서 하라고 말씀하셨지만 그건 아닌 듯 ^^

정민이도 저랑 정민엄마가 의논해서 지었기에 이번에도 저희가 짓기 위해서 모이게 된 것입니다.

 

정민엄마가 문득 정민이에게

"정민아 동생 태명(胎名)을 무엇으로 해주면 좋을까?"

 

아들 정민

.

.

.

.

.

 

"송씨"

 

그 순간 정민엄마와 저는 뒤로 넘어질 뻔했습니다.

한참을 웃다가 정민이에게 물어봤습니다.

 

정민아빠

"정민아, 왜 송씨라고 생각했어?"

 

아들 정민가 웃으면서 말하길

"정민이도 송씨니깐, 동생도 송씨로 해야지."

 

하하하... 아들 정민이 말이 100% 틀린 소리는 아니었던 것이었습니다.

아직은 성과 이름이라는 것을 헷갈려

동생도 자기처럼 같은 성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했던 것이었죠.

 

그래서 정민엄마가 다시 물어봤습니다.

"정민아! 송씨는 정민이 성이라서 그건 빼고."

"예쁘고 사랑스러운 이름을 지어 볼래."

 

아들 정민이가 잠시 생각하더니

"사랑이?"

 

정민아빠

"사랑이! 괜찮다. 당신은 어때?"


정민엄마

"괜찮은데, 예쁜 이름이고 사랑을 듬뿍받고 태어나기에 좋아 보이네."

"꼭! 딸 이름 같은데."

"우리 둘째는 오늘부터 사랑이로 부르자."

 


아들 정민이가 그렇게 동생
 태명(胎名)을 짓고 나니

자연스럽게 정민엄마 배속 동생을 부르곤 하네요.

 

그렇게 정민이네집 둘째 아이 태명(胎名)은 아들 정민이가 지은 "사랑이"로 짓게 되었답니다.

"사랑이" 제법 괜찮은 태명(胎名) 같죠?


 

설 연휴가 드디어 끝났네요.

일상으로 돌아가 다시 열심히 일을 시작해야겠죠.

모두 멋진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스마스 때 교환하지 못했던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교환해 왔는데
정민이의 빵 터진 멘트로 얼마나 웃었는지 모르네요.

아이스크림 케이크 사연은 이렇습니다.


아들 정민이가 골라온 눈사람 모양의 마시마로 토끼 케이크.

정민이는 마시마로인지 모르고 그냥 눈사람 모양을 보고 예쁘다면서 골랐습니다.


정민이가 제일 좋아하는 케이크에 촛불 켜는 시간.

케이크 살 때, 본인이 5살이니깐 케이크 초도 5개가 있어야 한다면서 가져온 초.

작은 손으로 열심히 초를 꽂습니다.


드디어 정민엄마가 초에 불을 붙이고 정민이가 신이나게 생일축하 노래를 합니다.

정민이는 촛불을 켜고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는 것을 정말 좋아한답니다.

아마도 아이들이라면 대부분 좋아하는 행동이라죠.

그리고 촛불도 본인이 모두 껐답니다.


그리고 다 먹기에는 양이 많아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자르는 하필 마시마로의 얼굴을 자르게 되었네요.

 

이 때 아들 정민

" 엄마, 눈사람 얼굴을 자르면 어떻게 해."

"눈사람이 너무 아프고 불쌍하잖아."

"여기 잘라."

 

그러면서 마시마로의 꼬리 부분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더군요.

 

하하하~ 정민엄마랑 저랑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사물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는 아들 생각을 미쳐 하지 못하고 잘랐으니

저희가 잘못했다죠.

 

그래서 결국은 마시마로 꼬리 부분을 잘라서 먹게 되었답니다.

재간둥이 정민이가 오늘도 저희 부부에게 웃음을 선사한 날이었습니다.

 

날씨가 정말 춥다고 하니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도 오고 회사도 일찍 퇴근하는 길이라서 집에 전화했습니다.

"저녁에 맛있는 것 시켜먹을까?"

"글쎄, 생각해보고 문자 줄께."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평일에 퇴근하고 집에 가고 하면

시간이 걸리기에 무엇을 만들기보다는 배달음식을 시키기로 했습니다.

물론 정민엄마에게 만들어 달라고 하면 되지만 왠지 모르게 배달음식이 먹고 싶을 때가 있죠.

 

잠시 후 정민엄마의 문자

"뭐 먹을까? 정민이도 있으니 보쌈 먹을까?"

 

정민아빠의 회신

"그러자, 정민이도 먹을 수 있는 보쌈시켜"


그렇게 집에 도착하니 마침 보쌈이 도착했더군요.

 

아들 정민이가 갑자기 정민엄마에게 뽀뽀를 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아들 정민

"나 이거 정말 먹고 싶었는 데. 어떻게 알았지."

 

보쌈이 너무 먹고 싶었는 데 이렇게 배달해서 가져오니 좋아서

정민이가 좋아하는 소녀시대의 흣도 흥얼거리며 부르면서 뛰고 난리가 아니었네요.


 옷을 갈아입고 오는 데 이미 아들 정민이는 보쌈을 먹더군요.

 

그러면서 빵 터진 한마디

"아빠, 보쌈을 어떻게 싸서 먹는지 나도 아는데"


그리고는 무쌈과 떡에 보쌈 돼지고기를 올려 먹습니다.

정말 맛있게 먹는 모습이 느껴지시죠.

입술마저 닦아가면서 먹는 모습이 어른 못지않습니다. ㅋ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저보다도 빠르게 먹더군요.

(상상이 되시나요? 보쌈을 앞에 있고 아빠, 엄마와 경쟁하면서 보쌈을 먹는 정민군의 모습)


 사진을 찍으려 하니 하는 말.

"아빠, 그렇게 사진 찍으면 정민이가 보쌈 다 먹는다."

 

그러면서 사진도 못 찍게 하더군요.

개구쟁이 아들 정민이 덕분에 즐겁게 웃으면서 맛있는 보쌈을 먹었네요.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든 가정행복과 사랑가득하시길 바랍니다.

 

가족들과 함께 먹을 손만두를 만들다

아들 정민이때문에 빵 터졌네요. 하여간 정민이때문에 사는 재미있습니다.


맛있게 만들어진 만두소! 아들과 딸, 사위, 며느리가 온다고

장모님이 만들어 놓으신 만두소입니다.


이상하게 다른 요리는 하면서도 만두는 제가 직접 만든 적은 없네요.

만두는 만들게 되면 양을 적게 할 수 없기에

집에서는 만들지 않게 되는 것 같습니다.


다른 가족들이 오기 전에 제 가족과 장모님이 이렇게

만두를 만들고 있는데

 

아들 정민이가 배가 고프다면서 식탁 위에 있던 만두 1개를 가져오더군요.


그리고는 저랑 정민엄마 사이에서 앉아서

맛있게 손만두를 먹더군요.


아들 정민

"엄마, 만두가 정말 맛있다."

"이거 누가 만든 거야"

 

정민엄마

"응, 그건 아빠가 만든 거야"

 

아들 정민

"아빠, 정말 맛있다."

그리고는 손가락으로 최고라고 표시를 하더군요.

 

잠시 후 두 번째 만두는 먹던 아들 정민

"엄마, 이건 누가 만든 거야."

 

슬쩍 보고 그냥 말하는 정민엄마

"응, 그건 엄마가 만든 거 같은데, 엄마도 최고야?"

 

아들 정민

"아니, 만두가 여기 터졌잖아! 엄마는 못 만드네."

"엄마가 못 생긴 건 먹지 말라고 했지!"

 

그리고는 먹던 만두는 상 위에 놓고 방으로 도망갔네요.

 

그 순간 얼마나 웃겼던지 정민엄마는 황당해하고 장모님과 저는 배꼽잡고 웃었네요.

아들 정민이 정말 웃긴다죠.


그렇게 재미있게 손만두를 만들고 다른 식구 오기 전에 몇 개 먹었는데 꿀맛이더군요.

아들 때문에 이제는 만두도 예쁘게 만들어야겠어요. ^^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요일 본가 부모님 집에 다녀왔습니다.
정민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는 재미에 손자가 빨리 오기만
기다리시는 아버님과 어머님

도착해서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면서
아들 정민이가 마음껏 자기 자랑을 했답니다.
그리고 점심을 만들어 먹고 나서 오후에 과일을 먹게 되었습니다.


정민이랑 함께 포도와 사과를 먹는데
아들 정민이가 갑자기 아내를 애타고 부르더군요.

"엄마~ 엄마 빨리 와봐."
"정민아 엄마 설거지 중이야."
"엄마~ 빨리와."

설거지를 빨리 끝내고 정민이한데 온 아내
아내를 보자마자 정민이가 한마디를 합니다.

"엄마~ 아빠가 너무 빨리 먹어"
"이 사과는 엄마가 먹어"


그러더니 본인이 먹던 사과를 주고
하나 남은 사과에 포크 찌르더군요.
그리고 빠르게 자기 손으로 가져가더군요.

"이건 정민이가 가지고 있을게."

아내와 저는 정민의 말을 듣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하하하~ 자~ 어떻게 된 상황이냐면
제가 아들과 과일을 같이 먹는데
제가 사과를 너무 빨리 먹었나 봅니다.

4살 아들이 보기엔 급한 마음에 생각한 것이
자기가 먹던 사과는 아내에게
주고 새로운 사과를 천천히 먹고 싶어 했던 것이었습니다.


장난꾸러기 아들 정민
그렇게 가지고 있던 사과를 얼마나 아껴서 천천히 먹었는지 모른답니다.


그렇게 한바탕 사과소동으로 웃고 나서
 제 몸을 놀이터 삼아서 열심히 놀았답니다.
장난꾸러기이지만 아들 덕분에 웃는 하루가 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