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은 삐치는 거 아냐!" 빵 터진 말 한마디

 

주말에 비도 오고 황사가 심하던데, 다들 잘 보내셨나요.

주말에 이것저곳 다니고 처가도 다녀오고 하다 보니 주말이 훌쩍 지나갔네요.

장모님이 병원에서 퇴원해서 도와줄 사람이 없어 정민엄마는

토요일에 하룻밤 자고 일요일 늦게 오고 저는 정민이 데리고 왔네요.

 

정민이가 며칠 전에 사온 로봇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놀다가 재미있는 말을 해서 혼자 있는 저를 즐겁게 해주었네요.

 

빵 터지며 웃은 사연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전에 있던 로봇 장난감 그리고 이번에 구매한 로봇 장난감.

둘 다 또봇이라는 로봇 장난감인데 왼쪽은 크기가 좀 크면서 자동차로 변신하고

오른쪽에 있는 장난감은 크기는 작지만 두 개의 자동차로 변신하는 로봇 장난감입니다.

 

그런데 왼쪽 장난감이 고장이 나서 정민이가 잘 가지고 놀지 않고

우측에 있는 장난감을 정민엄마가 사줬습니다.

 

정민아빠

"정민아, 이제 새 장난감만 가지고 놀면 빨간색 로봇이 섭섭하겠다."

 

아들 정민

"아닌데, 괜찮아!"

 

정민아빠

"왜?"


그러더니 갑자기 새 로봇 장난감을 들고 씨익 웃으면서

장난감한테 말을 하더군요.

 

아들 정민

"로봇은 삐치는 거 아냐!"

 

이 한마디에 그만 빵 터지고 말았답니다.

아이 데리고 어른이 훈계하는 듯한 모습으로 로봇을 보면서 말을 하니 그 모습과 말이 얼마나 웃기던지

 

정민이에게 어디서 그 말을 배웠느냐고 물어보려 했더니

씨익 웃으면서 자기 방으로 후다닥 도망가더군요.

정민엄마가 없어도 정민이때문에 하루가 지루하지 않게 지나간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피자를 먹다가 5살 아들에게 혼난 이유

오랜만에 피자를 배달해서 먹었는데 5살 아들 정민이에게 한소리를 들었습니다.
왜 혼이 났는지 지금부터 살짝 보실래요.

 

일찍 온다고 집에 왔지만 도착하니 8시.
정민엄마랑 정민이는 점심을 늦게 먹어서 온 가족이 오랜만에 피자로
저녁을 함께 먹게 되었습니다. 


저는 배가 고프기에 피자를 보고 손으로 쭈~욱~
그러자 옆에 있던 아들 정민이가 저를 보면서 뭐라고 합니다.


아들 정민
"엄마! 아빠는 피자를 손으로 먹어요."
"음식을 먹을 때는 손으로 먹으면 병균이 있어서 나쁘다고 했는데"
"선생님이랑 엄마랑 모두 그렇게 말했어요."


"아빠도 정민이랑 엄마처럼 피자를 포크로 드세요."

그 소리를 듣던 정민엄마는 옆에서 까르르 웃습니다.
정민이가 말한 내용이 잘 못 되지 않았으니 저도 대답은 못 했네요.



아들 정민이의 잔소리에 한 조각은 손으로 먹고
저도 포크를 가져와서 먹었습니다. ㅡ.ㅡ


앞으로는 정민이랑 어떤 음식을 먹을 때면 혼나지 않도록 포크나 젓가락을 이용해야겠어요.
물론 요즘처럼 공기가 안 좋으면 손으로 먹기보다는 포크나 젓가락 사용이 필수겠죠.
저도 앞으로는 정민이 앞에서는 조심해야겠습니다.

요즘 기온 차이가 커서인지 감기에 걸리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주말을 앞둔 금요일! 모두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아빠! 빵 터지게 한 아들의 엄마 흉내 모습

 

퇴근 후에 회사 일을 할게 있어 컴퓨터 방에서 일을 하고

아들 정민이가 조르르 달려와 저를 부르더군요.

"아빠~ 아빠~ 저 봐요."

 

일을 하다 보니 아들 정민이 얼굴을 보지 않고

"응, 정민아! 아빠가 가서 곧 놀아줄게."

 

아들 정민

"아빠, 여기 봐요."

 

아들 정민이가 하도 옆에서 부르기에 돌아봤습니다.

순간,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상상해보세요. 그저 아들 정민이가 와서 조르고 있는 줄 알았는데

아들 정민이가 배속에 공을 넣고 와서 자기를 보라고 하니 웃지 않을 수 없겠죠.

 

정민아빠

"정민아! 이거 뭐한 거야."

 

아들 정민

"응, 엄마 흉내 낸 건데."

"엄마 배가 이렇게 나왔잖아."



"아빠, 엄마랑 버스 타면 엄마가 이렇게 한다."

"그런데 이렇게 하면 엄마 배속에 사랑이가 쑥~ 떨어질 것 같아."

 

하하~ 정민이 말이 너무 웃긴다죠.

 

정민아빠

"정민아! 그러면 옆에서 정민이가 사랑이 떨어지지 않게 잘 잡아주면 되잖아"



아들 정민

"응, 정민이는 힘이 없어서 사랑이를 못 잡아."

 

정민아빠

"그럼 정민아! 어떻게 하지"

"사랑이가 엄마 뱃속에서 쑥 나와 떨어지면 어떻게 해?"

 

.

.

.

.

.

 

아들 정민

"그래서~ 그래서~ 엄마랑 버스를 안 타면 돼."

 

그렇게 대답하고서는 본인도 웃긴지 까르르 웃고 자기방으로 달려가더군요.

웃다 보니 일을 하면서도 피곤한 것을 모르겠습니다.

오늘도 아들 정민이가 아빠에게 큰 웃음을 준 것 같습니다.

 

둘째 사랑이가 정민엄마 뱃속에서 19주가 되어 간답니다.

사랑을 듬뿍 먹으면서 자라기에 건강하고 튼튼하게 자라고 있답니다.


즐거운 금요일, 좋은 일만 가득한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값비싼 DSLR보다 좋은 5살 아들의 카메라

 

점심을 먹고 나서 오후에 집으로 전화했습니다.

정민엄마에게 무엇을 물어보기 위해 했는데 옆에 있던 아들 정민이가

본인도 아빠와 통화를 하겠다고 바꾸어 달라 하더군요.

 

아들 정민

"아빠, 오늘 언제 오세요?"

 

 정민아빠

"왜? 정민아!"

 

아들 정민

"아니, 오늘 어린이집에서 카메라 만들었는데, 아빠 찍어주려고."

"그러니깐 일찍 오세요."

 

렇게 통화 후 큰 기대 없이 퇴근하고 집에 오니 아들 정민이가 다짜고짜 카메라로

사진찍어야 한다면서 저보고 "김치"를 하라고 합니다.

 

그렇게 사진을 찍다가 저보고 사진기 가져와서 같이 찍자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랑 마주 보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제가 카메라를 들고 한 손으로 찍으니 본인도 따라서 흉내를 냅니다.

본인이 만들어 온 카메라가 좋은지 저에게 몇 번이나 자랑을 하더군요.



비록 나무로 만든 카메라이지만,

아들 정민이에게는 값비싼 DSLR보다 더 좋은 카메라라죠.

그리고 더 좋은 이유는 완벽한 3D를 넘는 사진 출력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착한 사람에게만 보인다는 사진 출력물. ^^ .. 찍는 사람 머릿속에 있다죠.


며칠간은 아들 정민이가 카메라로 사진찍기에 푹 빠질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사진찍기 놀이를 한 후에 아들 정민이가 한 말.

"아빠, 사랑이 태어나면 내가 사진 찍어 줄까?"

 

ㅋㅋㅋ 역시나 제 피로회복제는 5살 아들 정민이 같습니다.

 

봄이 되면서 날씨가 좋아서인지 낮에 졸음이 몰려 오더군요.

따뜻한 봄처럼 모든 분에게 따뜻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쉿! 엄마에게는 비밀, 아들과 즐거운 이불 놀이

 

정민엄마가 잠시 외출한 사이에 아들 정민이와 이불을 가지고 놀이를 했습니다.

일명 이불 놀이! 어릴 적에는 이불이 재미있는 장난감이었다죠.

 

하얀 이불 하나를 가지고 재미있게 노는 아들 정민.

"아빠, 엄마한테는 비밀이에요."

 

저도 공범이기에 말을 하면 안 되겠죠. 아마 정민엄마가 봤으면 화를 냈을 것입니다.

하얀색 이불을 가지고 거실에서 노는 아빠와 아들의 모습을 보면 정민엄마도 놀랬을 것입니다.

변명이라면 놀기 전에 거실 바닥은 깨끗하게 닦고 놀았으니 지킬 것은 최소한 지켰습니다.

 

"정민아~ 자는 거야."

 

이불에 얼굴을 파묻고 잠을 자는 척하는 아들 정민.


"아빠, 나 안 잤어요."

자는 척하는 모습에 속아주니 아들 정민이는 까르르 웃습니다.


이불이 배라서 떨어지면 바다에 빠질 수 있다고 하니

갑자기 배가 흔들린다면서 물에 빠지는 흉내를 내는 아들 정민.

아빠와 아들이 참 단순하게 논다죠. 


물에 빠지더니 배에서 물건을 꺼내야 한다는 아들 정민.

이불 속에서 무엇인가 주섬주섬 찾는 다죠.

언제 넣었는지 자동차를 꺼내더군요.

 

정민이와 이불을 가지고 놀다 보니 어릴 적 생각이 나더군요.

딱히 놀게 없던 어린 시절, 이불은 저에게도 즐거운 장난감이었답니다.

 

안방에서 이불을 펼쳐 놓고 여동생과 동굴 통과하기 하다가 그만

제 머리와 TV가 부딪쳐서 TV 액정이 깨지는 사건도 있었고 (이때 부모님께 정말 크게 혼났습니다.)

의자에 이불을 뒤집어 놓고 집이라고 놀기도 했는데,

문득 아들과 이불을 가지고 놀다 보니 그 시절이 생각나네요.

 

그렇게 아빠와 아들이 이불 놀이로 즐겁게냈답니다.

여러분은 이불과 어떤 추억이 있으신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자동차 수리로 아빠에게 바가지 씌운 아들!

 

퇴근 후에 아들 정민이랑 노는 데 갑자기 저보고 장난감 자동차를 운전하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에게 준 자동차는 정민이 장난감 자동차 중에 가장 큰 자동차.

솔직히 저는 이 장난감 자동차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크기가 너무 커서 부담스럽다죠. 그런데 아들 정민이는 이 자동차를 좋아하더군요.

 

경기를 나간 자동차도 아닌데 장난감 자동차 주변에는 온갖 스티커가 다 붙어 있습니다.

거실을 몇 바퀴 장난감 자동차를 가지고 도니, 갑자기 아들 정민이가 장난감 자동차가 고장 났다면서

자신에게 수리를 맡기라고 합니다.


어떻게 하나 보기 위해서 아무 소리를 하지 않고

 

정민아빠

"응, 정민이가 장난감 자동차 수리를 해줘"

 

그러더니 윙~ 윙~

 

드릴로 바퀴를 교체해야 한다면서 흉내를 내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죠.



이번에는 망치로 뚝딱! 뚝딱!


아들 정민

"아빠, 자동차 다 고쳤어요."

 

정민아빠

"응, 고마워요."

 

그렇게 수리가 끝난 장난감 자동차를 가지고 가려 하니

 

아들 정민

"아빠, 자동차 수리비 주셔야죠."

 

정민아빠

"아~ 수리비. 얼마인데요."

 

아들 정민은 씨~익 웃으면서

"아빠, 20만 2천원이에요."

 

헉~ 이 장난감 자동차 가격보다 비싸게 부르더군요.

왜 이렇게 비싸냐고 물으니 아들이 하는 말

 

"자동차가 고장이 났는데, 아빠가 계속 타고 다녀서 망가져서 다 고쳐서 비싸요."

 

ㅋㅋ 저번에 카센터 몇 번 가서 옆에 아저씨 이야기

듣더니 바로 따라 하네요.

 

아무리 생각해도 아들이 저에게 바가지 씌운 게 맞죠. ^^

 

날씨가 봄에서 바로 여름이 온 듯한 느낌이네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현빈 TV 광고를 보고 따라 한다는 아들 정민! 결국은 파워레인저가 돼버린 사연

 

늦게 퇴근하고 씻고 나와 잠시 쉬고 있는데 귀염둥이 정민이가 아빠를 즐겁게 해줬네요.
힘들고 지친 하루도 정민이의 재롱을 보면 확 풀리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제가 구입한 등산화를 신고, TV에 나오는 현빈처럼 멋지게 포즈를 취해

본다고 신발장에서 등산화를 꺼내 달라는 아들 정민.


정민아빠
"정민아, 이거 너한테 안 맞아! 어른 신발이라서 커서 안돼."

 

아들 정민
"아빠, 아냐 줘봐."
"내가 뭐 보여줄게요."

 

발에 한참은 큰 커다란 등산화를 신고 거실을 잘 다니는 아들.
그러더니 거만한 포즈를 취합니다. ㅋㅋ


아들 정민
"아빠, 현빈 아저씨 같아요."

 

그러면서 TV에서 본 현빈 모습처럼 한다면서 아들 정민이가 이리저리 자세를 잡습니다.

 

제법 현빈의 TV CF처럼 멋지게 하더군요.
나름 개성있는 포즈를 취하고~~~


그러나 조금씩 변해가는 아들의 포즈.


정민아빠

"정민아, 너 현빈아저씨처럼 한다면서~"


아들 정민
"아니, 하다 보니깐 현빈아저씨 말고, 파워레인저가 좋아서!"
"이게 더 좋은 것 같아요."
"아빠, 이건 빨간 파워레인저야~"
"아빠, 멋지지"

 

정민아빠

"응, 멋지다."

 

결국, 정민이에게는 현빈보다는 파워레인저가 한 수 위이네요. ^^


 

아무리 인기가 많아도 자주 보지 않으면 장난감보다 못한 것 같습니다.
황사가 심하다고 하니 모두 외출 시에는 잘 준비하고 나가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5살 아들, 폼은 사진작가! 찍고 보니 심령사진

 퇴근 후 식사를 끝내고 TV를 보면서 휴식을 취하는 데
아들 정민이가 카메라를 가지고 만지작
만지작. 


아들 정민

"아빠, 이거 여기를 누르면 사진이 찍히는 거에요."

 

정민아빠

"응, 여기를 보면서 이걸 누르면 사진이 찍히는 거야."


그러더니 LCD 화면으로 보이는 제 모습을 보면서

흐뭇하게 웃습니다.


옆에 있던 정민엄마를 부르는 아들 정민.

 

"엄마, 김치하고 웃어봐. 내가 사진 찍어줄게."

 

정민엄마는 아들 정민이의 모델이 되어 포즈를 잡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을 찍는 폼은 제법 그럴싸하죠. 마치 사진작가가 된 것처럼 신이 난 아들 정민.

그러나 정민이가 찍은 사진을 보니 역시나 사진은 심령사진~~~

 

정민엄마가 보더니

"어머, 자기야! 당장 지워!"


이제는 저보고 사진찍어 줄테니 김치를 하라고 하더군요.

 

찰칵~! 찰칵~! 찰칵~! 찰칵~!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정민이가 찍은 사진을 봤으나

역시나 심령사진이 가득합니다.

 

어떤 사진은 도저히 볼 수 없더군요. ㅡ. ㅡ

정민아빠가 거의 괴물 수준으로 나왔습니다.

 

옆에서 정민엄마가 사진을 보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정민엄마

"정민아! 아빠 얼굴이 괴물인데."

"이거 블로그에 올려봐."

 

본인 사진은 심령사진이라고 당장 지우라면서 괴물사진인

제 사진은 올리라고 하네요. ㅡ.ㅡ

 

잘 찍은 사진이 있으면 올리려 했으나, 심령사진과 괴물사진이기에

정민이의 사진 작품은 비공개 하겠습니다.

 

사진찍는 폼과 마음만 사진작가인 아들 정민.

조금 더 성장하면 언제가는 아빠와 엄마를 멋지게 찍어주겠죠.


정민이 덕분에 오늘도 웃는 하루입니다.

역시나 아들 정민이는 힘들고 지친 저에게 피로회복제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5살 아들의 변화무쌍 발연기부터 표정연기 / 보기만 해도 빵 터졌어요.

 

날씨가 정말 더운 주말이네요.

5살 아들의 진정한 발연기부터 표정연기를 한번 보시겠습니까.

사진을 찍고 나니 너무나 웃겼던 사진들입니다.

완전 발연기의 종결자라죠.


사진 찍자고 하니 발부터 내보이는 아들 정민.

힘들지도 않나 봅니다.

그리고는 꼼지락 꼼지락~ 발로 재미있는 것 보여준다면서 나름 연기를 합니다.

일명 발연기~~



때로는 아이스크림 하나 먹을 때 마저 온갖 표정을 짓는 아들 정민.

아이스크림 먹는 모습이 정말 사실적이죠.

아빠 한 번만 주라고 하니 아들의 말

 

"아빠는 너무 많이 먹어서 안 돼요."

"ㅡ. ㅡ"


자~ 사진 한번 찍어 볼까!

무표정으로 바라보는 아들 정민.


하지만 금새, 이런 모습으로 ㅜㅡ

정민아~~ 절대 어린이집에서는 이런 모습 보이면 안 된다.

이런 모습이라면 여자 친구들도 모두 도망가겠죠.


차라리 이 모습이라면 그나마 봐줄 수 있을 것 같네요.


누구나 그렇듯, 자연스러운 모습이 가장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기만 해도 당시 상황이 생각되시죠.

 

사진이 흔들리지 않았다면 이모티콘의 표정들과 매칭을 해도 될 정도로

다양한 표정의 사진 때문에 웃음을 줬네요.

 

 


5살 아들의 변화무쌍 발연기부터 표정연기를

보시며 웃음으로 시작하는 기분 좋은 주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어린이대공원이 우리 집 앞에 올 수 없는 이유?

가족과 함께 어린이대공원에 다녀왔습니다.

어린이대공원 하면 저에게는 많은 추억이 있답니다.

처음으로 놀이기구라는 것을 타 본 곳이 바로 이곳이기 때문입니다.

그때는 얼마나 신이 나서 놀았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집에도 안 간다고 울고 불고 난리였다죠.
지금은 그때의 청룡열차는 비록 없지만 곳곳에 그때의 느낌이 묻어 있더군요.





어린이대공원 근처에 아내 친구도 살고 있어 저희가 간 김에
나오라고 해서 정민이가 나래랑 즐겁게 놀았네요.

정신없이 돌아다니면서 후크선장이 된 아들 정민.
표정에서 행복감이 느껴진다죠.



따뜻한 봄이라 원숭이들도 행복해 보입니다.

 

작은 키라서 동물들이 안 보이는 지
어떻게든 보려고 하는 아들 정민.


사자 인형에서 파워레인저도 되어 보고


나무 위로 올라가는 곰을 보면서 신기해하는 아들 정민.

"아빠, 곰이 나무에도 올라가요."

 


동물을 보다가 정민이가 저에게 하는 말.

아들 정민
"아빠, 어린이대공원이 우리 집 앞에 있었으면 좋겠다."

정민아빠
"왜?"

아들 정민
"그럼 매일 와서 동물이랑 새랑 놀 수 있으니깐"

정민아빠
"정민이가 동물이랑 새랑 밥도 주고 할 거에요?"

아들 정민
"음, 아니~ 그건 무서워서 못 할 것 같아요."
"밥은 아빠가 주고 나는 놀기만 할게"

ㅋ~ 은근슬쩍 넘어가 버리는 아들 정민.


조랑말을 사진 찍고 있으니 왠지~
자신을 왜 찍냐며 쳐다보는 것 같네요.
그렇게 가족의 어린이대공원 봄나들이가 끝났답니다.


나오는 길에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기에 하나 사줬는데
한 번만 달라고 하니 아빠가 먹으면 많이 먹어서 주기 싫데요.
그리고는 정민엄마만 주더군요. ㅡ. ㅡ (아들은 다 키워봐야 소용없는 것 같아요.)

아이들에게 있어 생생한 체험 이상은 없는 것 같네요.

저희 집 앞에 동물원이 있으면 좋겠지만

먹이를 줄 사람이 없는 관계로 동물원 이사는 포기했습니다. (부동산 이해 관계도를 떠나)
저도 동물에게 밥을 주기는 싫거든요.  ^^ 괜히 움찔하는 1인.


주차장 문제로 1시간을 허비했지만 그래도 들어오니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니 좋네요.



본 글은 어제 올린 모 공원의 주차장 사건 이후로 보시면 됩니다.

어린이대공원이 무료이고 해서 다 좋지만

주차장이 협소해서 차량 이용보다는 대중교통을 권합니다.
그리고 주차를 하시려는 데 차가 많이 밀렸다면 어린이대공원 소방서 옆에 유료주차장을 권합니다. (시단당 3천원)
(저도 1시간 넘게 기다리다가 끝내는 그곳으로 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