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자리 양보를 동시에 한 멋진 사연

 

아침 출근길은 전쟁이나 다름없다고 하죠.
특히나 장거리를 이동하는 경우라면 더욱 그럴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아침 출근길의 풍경은 시끌시끌하기보다는 조용한 느낌이 드는 편이죠.
책을 보시는 분, 음악을 듣는 분, 잠을 주무시는 분 등 모습은 다르지만 각자 자신만의 시간을 많이 갖는 편이라죠.

 

아침에 출근하는데 모처럼 훈훈한 모습이 있어 글을 적어봅니다.
일산에서 영등포로 이동해야 하는 아침이면 자리하나에 사람들이 눈치를 보는 편인데
오늘 아침 몇 분의 행동에 기분이 좋더군요.


출근길 훈훈했던 사연은 이렇습니다.
출근하는 아침 회사로 가는 버스에 올라타서 운이 좋게 저는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리고 몇 정거장을 가서 할머님 한분이 올라타시더군요.


할머님이 멀리 가시기에는 아침 출근길은 그리 쉽지 않아 자리를 양보하려는 순간.

제 앞에 여자분 한 분과 남자분 한 분 그리고 저까지 3명이 동시에 일어나게 되었습니다.


그 순간 속으로 웃음이 나더군요. 웃긴 모습이 아니라.. 무엇인가 행복한 기분이 든다고 할까요.
할머님은 여자분 자리에 앉으셨고 저랑 나머지 한분은 각자 자리에 앉았습니다.

 

출근길 비록 1시간 정도 힘은 들겠지만, 나이 드신 분을 위해 양보하신 그분들 모습이 아름답죠.

노약석이 표시되어 구분되어 있음에도 자리가 없는 현실,

자리 양보! 생각해보면 정말 쉽고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행동으로 실천하는 분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이런 황당, 무임승차도 범죄인데 되레 화를 내? 버스에서 싸움이 일어난 사연

 

하루를 마치고 퇴근하는 길.

버스에서 그만 싸움이 벌어졌네요.

 

이유는 무임승차 승객 때문에 벌어진 일인데 사연은 이렇습니다.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퇴근하여 집으로 가는 길.

퇴근 시간이라서 그런지 집으로 가는 버스는 사람이 정말 많았습니다.

이른 시간부터 한잔 드신 손님도 계시고, 피곤하신지 잠을 주무시는 분도 계시고

그렇게 버스는 일산 저희 집으로 향하였습니다.

 

집까지 몇 정거장을 남겨둔 어느 정거장.

기사님이 갑자기 뒷문 쪽으로 어느 분께 큰소리로 말씀하시더군요.

 

"지금 뒤로 슬쩍 올라타신 분, 요금 내 주세요."

 

기사님의 우렁찬 목소리에 기사님 뒤에 서 있던 저도 모르게 뒤쪽을 바라봤습니다.

많이 내리셔서 서서 계시는 분이 몇 분 안 계시더군요.

 

기사님이 다시 한번

 

"요금 안 내시고 뒷문으로 올라타신 분, 어서 요금 내세요."

 

그러자 뒷문 쪽에 살짝 숨듯 계시던 분이

 

"저 여기에 아까부터 있었습니다."

 

기사님은 출발하지 않으시고

 

"내리는 사람을 확인했는데 좀전에 슬쩍 올라타셨잖아요."

"점잖은 분이 왜 그러세요."

 

그러자 그분은 버럭 소리를 지르며

손님에게 무슨 짓이냐며 자기는 탄 적이 없다고 하십니다.

그러면서 다짜고짜 차에서 기사님께 욕을 하시더군요.

 

옆에 계신 분들이 끝내 참지 못하고 한마디씩 하십니다.

 

"아저씨, 좀 전에 여기로 올라오셨잖아요."

"어서, 차 출발하게 요금 내세요."

"잘못은 본인이 하고, 왜 욕을 합니까?"

"무임승차로 탄게 맞잖아요. 요금 내세요."

 

그렇게 손님들이 한마디씩 하니 그 손님은 욕을 하면서 내리시더군요.

 

기사님, 그분이 내리니 차를 출발하며 양해의 말씀을 손님들께 하시더군요.

 

"손님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뒷문으로 승차하면 위험하고

사람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아까 그 손님이

몰래 타셔서 그랬습니다. 양해 부탁합니다."

 

다음 정거장에서 손님들이 내릴 때 기사님께 저런 손님이 많으냐고 여쭈어 보니

간혹 손님들이 내릴 때 뒷문으로 몰래 무임승차를 하시는

분들이 계신다고 하시더군요.

 

기사님 말씀이 저런 분들에게 이렇게 이야기하지 않으면 당연히

그래도 되는 줄 알고 계속 그래서 발견하면 그러지 못하게 말씀하신다고 하시더군요.

뒤로 승차하면서 무임승차하는 모습을 처음 본 저는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무임승차, 금액이 적지만 그것도 범죄입니다.

모르면 실수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알면서 무임승차를 습관처럼 하면 안 되겠죠.
욕보다는 차라리 돈이 없거나 부족했다고 했다면 이해를 하지 않았을지..

경기가 안 좋지만, 자신에게 부끄러운 행동은 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앗! 나의 실수, 버스에서 난감한 일 네 가지

 

버스를 타다 보면 내 실수로 무슨 일이 생길 때가 있는데 그럴 때면 민망하기도 하고

짜증이 나는 경우가 있다죠.

 

정민아빠가 어제 네 가지중 한 가지 실수를 했네요.
버스에서 생기는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적어봅니다.

 


하나, 동전이 떨어져서 굴러갈 때


가방이나 주머니에서 무엇인가를 꺼내려 하는 데 동전에 하나, 혹은 몇 개가 데구루루~
그나마 손님이 많지 않고 가까운데 떨어지면 줍기라도 하는 데
손님이 많은 곳으로 데구루루 굴러가는 동전을 보면 왠지 허무하죠.
솔직히 생각해보면 별거 아닌데 말이죠.


둘, 몸의 균형을 잃고 넘어질 때


버스기사님이 난폭운전을 한 것도 아닌데 전화를 받거나
다른 일을 하다가 몸의 균형을 잃고 넘어질 때

사람도 많지 않다면 정말 민망하죠.
더구나 옷이 흰색이라면 옷까지 엉망이 되고 ㅡ. ㅡ
손잡이는 꼭 잡고 있어야겠죠.

그런 날은 왠지 하루가 길게 느껴지면서 왜 그리 안 가는지 모르겠습니다.



셋, 우산이나 물건을 두고 내릴 때


특히나 우산분실은 버스뿐만 아니라 여러 장소에서 두고 내린다죠.
챙긴다고 챙기는 데 우산이나 물건을 놓고 내리면 왜 그리 기분이 좋지 않은지
아마도 경험하신 분이라면 다들 느끼실 것 같습니다.



넷, 막차 타고 졸다가 종점까지 갈 때


어제 정민아빠가 겪은 일입니다. 친구와 약속이 있어 만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어느덧 버스 막차 시간이더군요.

간신히 막차 타고 집에 가는 데, 피곤해서인지 졸다가 그만 푹 자게 되었다죠.
눈을 떠보니 어느덧 버스는 종점을 향해서 달리고 있더군요.
버스 운행이 중단되어 결국 택시 타고 집으로 왔습니다.

 

문득 글을 적다보니 왜 웃음이 나는 지 모르겠습니다.
이외에도 많겠지만 버스에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죠.

  

봄 날씨에 옷차림과 더불어 발걸음도 가벼워지는 하루네요.
기온차가 심한 날인만큼 감기 걸리지 않도록 모두 주의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회사와 집을 출퇴근을 할 때면 정말 이런저런 일을 많이 겪는

어제 퇴근길은 정말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제가 지은 닉네임은 바로 좌석남녀 (일명 : 좌석버스 커플)

집에서 회사까지 출퇴근
하려면 요즘은 좌석 버스를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퇴근길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멀리서 오는 버스.

운전석 뒤에 두 자리가 비어 보이는 게 눈에 들어오더군요.

 

마음속으로 자리를 앉아 가겠구나!각을 했습니다.

물론 자리가 평상시에 없기에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지만

자리가 여유가 있는 버스가 올 때면 살짝 기분이 좋다죠.

 

그래서 버스에 올라탔는데

앞 자리 두 자리는 빈자리가 아니고 누군가의 가방과 일부 짐이 차지하고 있더군요.

그렇다고 많은 짐은 아니었습니다.

 

다행히 다른 쪽에 자리가 있어 거기에 앉았습니다.

누구의 짐일까 살펴보니

바로 뒷좌석에 앉은 커플의 짐이더군요.

 

다음 정거장에서 사람들이 타고 어떤 분이 자리에 앉게 치워달라고 했지만

이 커플은 들은 척도 하지 않더군요. 알도 안 먹힌다고 해야 할까요?

 

많은 분들이 손짓하고 지적해도 전혀 상관하지 않고 이어폰을 끼고 서로 웃더군요.

 

그리고 다음 정거장에서 아주머님 한 분이 올라타셨습니다.

.

.

.

.

.

자리가 있나 살펴보시던 아주머님.

아무 말씀도 없이 앞자리에 있던 가방과 짐을 옆 복도에 내려놓고 앉으시더군요.

역시나 아주머님이시더군요.

 

커플은 구시렁거리면서 짐을 자기들 무릎에 올려놓더군요.

 

솔직히 그런 분들한테는 말을 할 필요없이 자리를 치우고 앉는 게 맞는 것 같죠.

대부분 사람들이 무거운 짐을 가지고 타면 무릎에 올려놓거나 복도에 다른 사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면서 자리를 앉아서 가는 데 그 커플은 몸 따로 짐 따를 원하셨나 보더군요.

 

그 자리에 앉았던 좌석남녀께!

제발 다음부터는 몸 따로 짐 따로를 원하시면

차라리 좌석 버스를 타지 말고 택시나 승용차를 이용하시길 권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출근길, 지갑 때문에 이리저리 뛰어다니다 종점까지 다녀왔습니다.

 

지갑 분실 사연은 이렇습니다.

 

아침에 출근을 위해 집을 나서는 데, 멀리서 회사 방향으로 가는 버스가 오더군요.

버스를 보자 있는 힘껏 달렸습니다. (100m를 거의 13초에 달린 듯 ㅡ. ㅡ 마음만 13초에 달렸습니다.)

그렇게 버스에 올라탔는데, 일주일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출근길 버스에 자리가 있더군요.

 

기쁜 마음에 버스에 있던 안쪽 자리에 앉게 되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서 두툼한 덕다운을 입어서인지 자리가 좁아서인지 처음에는 자리를 잡지 못하고

이리저리 움직이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몇 번 하다 보니 편안한 자세가 되었죠.

50여 분을 가야 하는 출근길.

아침에 피곤해서인지 잠이 들게 되었습니다.

 

어느덧 회사로 가기 위해서 내려야 하는 정류장에 도착하려고 하더군요.

여유롭게 평상시처럼 환승을 위해 제가 가지고 있던 가방에서 지갑을 찾았습니다.


 

헉~ 지갑이 안 보입니다. ㅡ. ㅡ

 

가방을 이리저리 뒤져보다가 덕다운 점퍼 주머니도 뒤져봤습니다.

 

1분 정도 후면 정류장에 도착하는데 지갑이 안 보이니 정말 속이 타더군요.

그렇게 계속 지갑을 찾아봤지만 보이지 않는 지갑.

 

문득 옆에 앉아 계신 아저씨께 여쭈어 봤습니다.

 

"혹시 지갑 떨어진 거 못 보셨나요?"

 

그분은 말은 하지 않고 손으로 모르신다고 하시더군요.

 

급하게 버스를 타다가 지갑을 어딘가에 흘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이미 버스는 만원이기에 찾아볼 방법이 없었습니다.

 

순간 머릿속을 지나가는 여러 생각들.

 

"옆좌석에 계신 분이 주우신 게 아닌가?"

"버스에 타고 어딘가에 떨어트렸나?"

"지갑을 못 찾으면 어떻게 회사까지 갈까? 직원에게 전화할까?"

 

등등 여러 가지 생각이 들더군요.

 

드디어 제가 내려야 할 정류장에 도착.

 

사람들은 내리고 저는 허둥대면서 지갑을 계속 찾고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제가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쳤습니다.

이제는 포기하는 마음으로 사람들이 모두 내리는 종점에서 의자 밑을 찾기로 했습니다.

 

몇 정거장을 가서 버스는 종점에 도착해서 사람들 대부분이 내렸습니다.

 

그리고는 의자 밑을 열심히 찾다가 지갑을 발견했습니다.

검은색 저의 지갑이 의자 밑에서 방긋 웃고 있더군요.

 

제가 앉은 자리 앞자리 앞 의자 밑에서 지갑을 찾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거기까지 갔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때의 기쁨은 정말 말로 할 수 없더군요.

돈이 문제가 아니라 신분증과 카드를 재발급을 받으려고 하면 시간 낭비에 많이 불편하기 때문이죠

 

그렇게 종점에서 지갑을 찾고 회사로 가기 위해서 택시를 탔습니다.

가는 도중 생각하니 옆자리에 계셨던 아저씨를 의심한 게 죄송스럽더군요.

제가 실수를 해서 떨어트리고 남을 의심했으니깐요.

 

 

"아저씨! 의심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이제부터 지갑, 잊어버리지 않도록 꼭! 확인하겠습니다.

여러분도 저처럼 지갑을 분실하지 않도록 조심하는 하루가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