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뱃속에 여동생을 바꿔 달라는 아들

 

사랑을 먹고 잘 크고 있는 둘째 사랑이가 어느덧 20주가 되어 

정민엄마가 병원에 다녀왔는데 의사 선생님께서 지난번보다는 업그레이드 된 답변을 해주셨네요.

 

몇주 전에 정민엄마가 병원에 가니 딸일 확률이 70%이고 아들일 확률이 30%라고 하셨는데

어제는 딸일 확률이 90%이고 아들일 확률이 10%라고 하셨다네요.

 

그런데 원래 이렇게 답변을 주는지 잘 모르겠네요. ㅡ. ㅡ

둘째이기에 조심하시는 것인지...


정민엄마가 딸일 확률이 높다고 해서 정민이한데

"정민아, 정민이 동생이 여자래, 여동생이 생겨서 좋지."

 

한참을 생각하더니

 

아들 정민

"아빠, 나 여동생이 싫은데."

"남동생으로 바꿔줘요."

 

정민아빠

"왜? 여동생이 싫은데."


아들 정민

"응, 현서 형아도 남자동생이 있고, 형규형아도 승규형아가 있어서..."

"정민이도 남자 동생이 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남자동생이 있어야 로봇이랑 야구랑 게임이랑 같이 가지고 놀 수 있는데!"

.

.

.

.

.

 

그러더니 아들 정민이의 한마디

"엄마 뱃속에 있으니깐, 엄마한테 말해서 바꿔달라고 말해봐."

 

옆에서 듣던 정민엄마도 까르르 웃고 저도 그만 웃었네요.

정민이 정말 웃긴다죠.

 

오늘은 5월 5일 어린이날, 저는 본가 부모님 모시러 일찍 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하루 아이들과 행복한 시간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위대한 탄생 vs 김연아 선수 경기 때문에 빵 터진 사연

 

금요일이라서 퇴근하고 일찍 집에 와 식사 후에 쉬고 있다가

정민이랑 이것저것 놀다 보니 어느덧 시간은 10시.

낮잠을 많이 자서인지 정민이가 평상시면 자야 할 시간을 넘겼습니다.

 

금요일이라 아파트 분리수거를 빨리 하고 와서

정민엄마랑 위대한 탄생을 보려 하는 데, 아직 시작을 하지 않더군요.

 


그렇게 위대한 탄생이 하지 않아 다른 방송사에서 김연아 선수가 출전하는 

2011 ISU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 경기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김연아 선수가 이번에도 우승하리라 생각해서 채널을 다시 위대한 탄생으로 돌렸습니다.

 

그런데 이때, 옆에 있던 아들 정민의 한마디

"아빠, 김연아 선수 나오는 거 봐요."

 

정민아빠

"응, 정민아! 아직 안 하네! 이따 나오면 틀어줄게."

 

아들 정민

"아냐, 우리나라 선수가 나오니 지금 봐야해."

 

그렇게 아들과 위대한 탄생 vs 김연아 선수 경기로 옥신각신.

옆에서 정민엄마는 그저 보기만 하고 까르르 웃습니다.


그러더니 아들 정민이가 제 방으로 달려갑니다.

갤럭시플레이어70을 들고와서는 DMB를 틀더니

2011 ISU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 시청하기 시작하더군요.

 

그 모습을 보고 정민엄마랑 둘이서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참고로, 정민이는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 갤럭시플레이어70 등 대부분

스마트 기기는 정민엄마보다 더 능숙하게 다루는 편이랍니다.


한국선수가 나오는 2011 ISU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

경기를 꼭 보겠다는 집념의 아들 정민.

 

결국, 위대한탄생대신에 저희는 김연아 선수가

나온 2011 ISU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를 시청했습니다.

 

아들 덕분에 2011 세계피겨선수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 선수의 멋진 지젤도 보고 좋았네요.
물론  약간의 실수는 있었지만 ^^ 

그런데 옆에 보니 언제 잠이 들었는지 아들 정민이는 잠이 들었더군요.

 

한국선수인 김연아 선수가 나오니 당연히 봐야 하는 게 아니냐는 아들 정민.

너무 웃긴다죠. 이럴 보면 아들 정민이가 5살인지 의심이 간다죠.

 

주말에 비도 많이 오고 황사가 온다고 하니 외출 시에 이에 대한 대비하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선택 노하우, 네 가지 # 어린이집과 유치원 이것만은 보자!

 

맞벌이 부부나 아니면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 보내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선택 어떻게 하시나요?

민엄마와 함께 육아를 관심두기에 정민이를 어린이집에 보낼 때도

서로 의견을 많이 나누고 보냈답니다.

 

의견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이므로 본인의 의견과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밝혀둡니다.


하나, 아이들 얼굴을 보자!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알아보러 가시면 우선 거기서 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세요.
아이들이 조용하고 얌전히 있기보다는 활기차고 재미있게 노는 모습
그리고 아이들 얼굴에서 가식 없는 웃음이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아이들은 얼굴로 말을 하는 경우가 많다죠.


아이들이 얌전하고 조용히 있다? 물론 어떤 수업시간에는
그렇게 할 수 있겠지만, 왠지 아이들이 주눅 들어 있는 모습을 보면
그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의 교육 스타일을 알 수 있더군요.


 

둘, 선생님과 원장님은 어떤가 보자!

 

선생님이나 원장님을 보라는 의미는 외모가 아닌 말이나 태도
따뜻한 성품을 지니고 있는 지, 세심하게 챙겨주는지를 살펴보세요.
이런 경우는 참관 수업을 통해서 아이들과의 교감하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성장하는 아이들이기에 공부보다는 따뜻하게 감싸주고

아이와 교감하는 선생님이나 원장님이 좋더군요.
특히나 원장님의 마인드가 어떤지 대화를 해보는 게 중요합니다. 

 

셋, 교구나 교재보다 시설의 안정성을 보자!

 

주변에 도로가 있는지? 유해시설이 있는지?
모서리나 날카로운 것이 없도록 부드러운 것으로 처리했는지?
계단이나 위험요소가 없는지 꼼꼼히 체크하세요.

아이들이 있는 곳은 학원처럼 교육을 받는 곳이 아니라
열심히 배우고
놀고 뛰어 다니기에 안전성이 정말 중요하다죠.


 

넷, 수업받는 교실 벽면을 보자!

 

교실 벽면은 한마디로 홈페이지 메인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업데이트를 자주 하는 곳과 과거의 내용이 붙어 있는 지를 비교하면 학습 의지를 알 수 있겠죠.

 


이 외에도 실내교육환경이나 교재수준, TV 시청 여부도 있지만
우선 말씀드린 네 가지부터 챙기시라는 의미로 적었습니다.

 

좋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은 눈에 보이는 것이 좋은 곳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곳에 신경을 쓰는 곳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서두에 말씀 드린 것처럼 개인별로 생각의 차이가 있으니 악성 댓글보다는
좋은 의견을 덧글로 남겨 다른 분들도 보실 수 있도록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아들이 그린 아내 얼굴을 보고, 빵 터진 이유

 

제 방에서 컴퓨터를 하고 있는

아들 정민이가 거실에서 놀다가 달려오더군요.

 

아들 정민

"아빠, 정민이가 엄마 그렸는데 보여줄까?"

"엄마도 잘 그렸다고 칭찬도 했어요."

"이건 눈 그리고 ."


정민이가 그려온 정민엄마의 얼굴.

들여다보니 귀의 색이 노란색이라 아들에게 물어봤네요.


정민아빠

"정민아! 여기 노란색은 머니?"

 

아들 정민

"아빠, 그것도 몰라."

.

.

.

"그거 엄마 귀걸이인데."

"금이라서 노란색으로 했어요."


 

아~ 그림을 자세히 보니 맞더군요.


순간 빵 터지고 말았습니다.
가뜩이나 그림이 웃기게 생겼는데 귀걸이까지 그린 것을 보니 안 웃을 수 없더군요.



정민엄마가 잘하는 귀걸이가 바로 금으로 된 링 귀걸이.

그것을 노란색으로 귀걸이라고 표시한 것을 보니 너무 웃기더군요.

 

정민이의 관찰력이 저보다 좋은 것 같습니다.

여자분들이 변신할 때 액세서리를 이용한 변화가 많은 데

때 못 알아봐 주면 안 된다죠. ^^

 

오늘은 2월 마지막 날이네요. 모두 행복하시고 건강한 하루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