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자리 양보를 동시에 한 멋진 사연

 

아침 출근길은 전쟁이나 다름없다고 하죠.
특히나 장거리를 이동하는 경우라면 더욱 그럴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아침 출근길의 풍경은 시끌시끌하기보다는 조용한 느낌이 드는 편이죠.
책을 보시는 분, 음악을 듣는 분, 잠을 주무시는 분 등 모습은 다르지만 각자 자신만의 시간을 많이 갖는 편이라죠.

 

아침에 출근하는데 모처럼 훈훈한 모습이 있어 글을 적어봅니다.
일산에서 영등포로 이동해야 하는 아침이면 자리하나에 사람들이 눈치를 보는 편인데
오늘 아침 몇 분의 행동에 기분이 좋더군요.


출근길 훈훈했던 사연은 이렇습니다.
출근하는 아침 회사로 가는 버스에 올라타서 운이 좋게 저는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리고 몇 정거장을 가서 할머님 한분이 올라타시더군요.


할머님이 멀리 가시기에는 아침 출근길은 그리 쉽지 않아 자리를 양보하려는 순간.

제 앞에 여자분 한 분과 남자분 한 분 그리고 저까지 3명이 동시에 일어나게 되었습니다.


그 순간 속으로 웃음이 나더군요. 웃긴 모습이 아니라.. 무엇인가 행복한 기분이 든다고 할까요.
할머님은 여자분 자리에 앉으셨고 저랑 나머지 한분은 각자 자리에 앉았습니다.

 

출근길 비록 1시간 정도 힘은 들겠지만, 나이 드신 분을 위해 양보하신 그분들 모습이 아름답죠.

노약석이 표시되어 구분되어 있음에도 자리가 없는 현실,

자리 양보! 생각해보면 정말 쉽고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행동으로 실천하는 분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마음마저 흐뭇하게 만든 마을버스 기사 아주머님! 그 사연은?

 

퇴근길에 멋진 마을버스 기사 아주머님을 만났습니다.

퇴근길에 작은 마을버스다 보니 다른 분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어 사진은 찍지 않았습니다.

 

마을버스 사진은 제가 타고 다니는 동일한 마을버스 사진입니다.

동안 뵌 적이 없는 기사님이시라 최근에 오신 것 같더군요.


마음마저 흐뭇하여진 사연은 다음과 같습니다.

 

퇴근길에 마을버스를 기다리는 데 차가 늦게 와서인지 사람들이 제법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줄을 서서 마을버스에 탑승하는 데

 

기사 아주머님이 웃으시면서

"어서 오세요. 날씨가 많이 추운 데 늦어서 죄송합니다."

"어서 오세요."

 

이렇게 손님들 한 분 한 분 올라오시는 분들에게 인사를 하면서 반복하시더군요.

그리고는 출발을 하시는 데

 "차가 출발하니 손잡이를 꼭 잡아주세요."

 

그리고 정거장에 멈추려 하니

 "내리실 분 계세요. 계시면 앞으로 나와주세요."

 

그리고 내리는 손님들에게도

 "좋은 저녁 시간 되시고 안녕히 가세요."

 

이렇게 말씀을 하시더군요.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타는 손님 내리는 손님에게 웃으면서

정중하게 인사하시는 기사님을 만나기가 어려운데 이렇게 만나고 나니

멋지다는 생각과 함께 마음이 흐뭇하더군요.

 

어떤 버스를 타면 손님인지 짐인지 구분이 안 되게 운전하는 기사님도 일부 계시는 데

이 기사 아주머님을 보고 있노라니 참! 세상이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고 손님을 왕처럼 생각하시는 모습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기사 아주머님 화이팅! 항상 행복한 운전 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