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명절 다들 잘 보내시고 있죠.
이번에는 명절이 다소 길어서 더운 여자분들에게 힘이 드는 시기가 될 듯하네요.

명절이 돌아오면 많은 분이 명절증후군을 겪게 됩니다.
다음 명절에는 이러한 명절증후군을 조금 줄일 수 있거나 없앨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정리해봅니다.



사전적 의미의 '명절증후군'


명절 증후군은 대한민국에서 명절이 다가왔을 때 가사에 대한 부담을 크게
느끼는 주부들이 겪는 현상으로 실제 병은 아니나 심한 부담감과 피로감으로 오는
스트레스성 증후군, 하지만 심하면 몸살까지 오니 쉽게 보면 안 되겠지요.



왜 이런 현상이 올까?

 

명절이 되면 음식장만부터 설거지 등 뒤처리에 보내는 시간이 평소보다 몇 배 이상 증가를 합니다.
더구나 기존의 식구 외에 대가족의 음식을 해야 하기에 만드는 시간 외에 준비시간도 많이 걸리죠.

그런데 이러한 준비를 모두가 분담하지 않고 주부 혼자서 해야 하거나 형제나 자매가 있지만
유독 혼자 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기에 육체적인 피곤함 외에 정신적으로 오는 스트레스가 심해집니다.

 

 

 

일 년에 한두 번밖에 아닌데 왜 그래?


여기에는 미묘한 대인관계 때문에 힘이 더 들곤 합니다.
즉, 친척이나 형제 간의 갈등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수십 년을 남으로 지낸 사람들이기에 수십 년을 같이 지낸 사람과 같을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옆에서 보는 사람은 같아지도록 강요까지 하게 되죠.
이럴 때 혼자라고 느껴지는 심정을 가진 사람이 심적으로 겪는 스트레스는 더 크겠죠.
그러다 보니 며칠 되지 않는 육체적인 노동 외에 정신적으로 부담으로 몸살까지도 오게 되고
일년에 한두번밖에 되지 않지만, 그로 인하여 겪는 시간은 명절 전과 명절 후까지 계속 이어지게 됩니다.

행여나 그까짓 것 배가 불러서 그런 잔병이 올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면 오산입니다.
희생만을 강요하기엔 현대사회에서 여성분들이 짊어져야 하는 일이 너무 많습니다.

육아, 학습, 교육, 재테크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학습과 노력이 필요한 시기로
그렇기에 또 다른 스트레스가 생기는 요인도 있다는 것입니다. 

 


명절의 일상은? (절대로 주관적 시각)


1) 명절을 보낼 음식 준비 (장보기)
2) 명절 전날부터 가족들이 모이고
3) 모이는 시간에 따라 바로 술상을 준비
4) 가족들이 먹을 저녁 준비
5) 저녁 식사 후 디저트 및 술상 준비 (집안마다 차이 있음)
6) 명절 아침 제사 음식 준비
7) 아침 식사 준비
8) 차례 음식 마련 후 성묘
9) 점심 준비
10) 점심 후 전이나 제수 음식으로 술상
11) 저녁준비


며칠 안 되는 명절 일상이지만 먹고 치우고의 반복입니다.

 

거기에

"맛이 있다. 없다"
"이건 왜 이렇게 했느냐"
"빨리 준비 안 하느냐"
"하는게 왜 이리 느리냐"
"도대체 준비를 한 게 머냐"
"빨리 치워라"
"누가 다시 왔으니 다시 차려라"
"점심/저녁에는 무엇을 할 꺼냐"

준비를 하는 것도 힘이 드는데 비수 같은 말들까지 쏟아진다는 사실!

 


자! 그럼 어떻게 하면 명절증후군이 없는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을까?

 

첫째, 계획성이 있는 식단구성

아침,점심,저녁 모두 기름진 음식으로 먹게 되면 몸도 살이 찌고
건강에 좋지 않으므로 점심은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식단구성
을 통해서 준비나 설거지 감을 줄이도록 합니다.
         
예) 나물비빔밥, 간단한 양념장에 국수, 누룽지와 김치, 쌈밥(채소와 쌈장, 밥만준비)등

 

 

둘째, 가족구성원 간의 적절한 분담 (특히 남편분들의 역할이 중요)

남편이 직접 명절음식 준비를 도와주면 좋겠지만,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누군가 음식준비를 한다면 누군가는 청소하거나 아이들을 데리고 놀아주는 것도
분담이 됩니다. 그리고 상차림 때 준비된 것을 옮겨주는 것 그리고 자기가 먹은 식기는
주방에 가져다 놓는 것. 비록 작은 행동이지만 분담을 해서 조금만 도와주는 것이
일하는 사람에게 심적인 부담감을 줄여주게 됩니다.


     

셋째, 지나친 음주문화보다는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놀이문화나 대화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술 한잔 즐기는 여유도 적당히 즐기고 다과를 즐기며
좋은 내용으로 대화 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도 좋으며 가족 모두가 참여 할 수 
있는 놀이를 하셔도 좋습니다. 저희 집은 가족 모두가 참여하는 윷놀이를 합니다.


        

넷째, 30분 정도의 짧은 단잠은 피로를 푸는데 효과적

지나친 가사 노동을 조금이나마 풀 수 있도록 숙면보다는 30분 정도의 휴식은 반드시
필요하므로 주변에서 챙겨주셔야 합니다.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팔다리를 주물러주는 마사지도 좋답니다.


       

다섯째, 상대방을 배려하는 말투

고생을 한 사람을 위해서 배려하는 말을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혼자 하느냐 수고했다"
"어쩜 이렇게 맛이 있느냐"
"우리 며느리/집사람이 최고다"
"힘드니 들어가서 좀 쉬어라"


        
모든 것을 지킬 수 없겠지만, 이번 명절에는 배려와 이해로써 명절증후군이 없는 즐거운 명절이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는 며칠 동안만 잘 먹고 가족들에게 잘해주기보다는 몇 년 아니 수십 년을 행복하길 원합니다.

그러므로 긴 시간의 여행에서 명절이라는 기간! 상대방을 생각하는 마음부터 시작한다면 행복한 명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