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이웃 때문에 이사를 고민하는 이유!

 

아파트에 살다 보면 위층과 아래층 그리고 옆집에 사는 이웃과 잘 지내고 싶은 마음은 대부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잘 지내고 싶은 마음을 확 돌려버리는 이웃들이 있다죠.
물론 그분들에게도 이유는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조금은 다른 이웃을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에 적어봅니다.

 본 내용은 제 주변 친구나 지인 이야기를 근거로 작성되었으며
저희 집 이웃과는 무관함을 말씀드립니다.

  

하나, 베란다에서 새벽마다 세탁기 돌리는 위층 이웃.


사람이 살다 보면 어쩔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제 지인 위층에 사시는 이웃인데 이야기를 들어 보면 참!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일주일에 3~4번은 새벽에 세탁기를 돌리는 이웃.


낮에 계시지 않아 저녁에 찾아뵙고 되도록 낮에 돌려달라 부탁했지만
본인 세탁하는 것에 왜 신경쓰냐며 되레 화를 내었다고 합니다.


제 지인은 이제는 거의 노이로제에 걸리기 직전이라 이사를 할까?
고민 중이랍니다.

이런 이웃분 정말 싫다죠. 특히나 야밤에 구형 세탁기의 소음은 정말 짜증 그 자체인데
왜 본인들은 모르시는지. 화를 내기보다는 사정을 이야기한다면 서로 협의할 수도 있을 텐데 말이죠.


 

둘, 뒤꿈치를 들고 다니라고 말하는 아래층 이웃


제 지인은 아직 결혼해서 아이 없이 부부가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래층에서 시끄럽다면서 자주 올라와 화를 낸다고 하더군요.


지인 부부는 그래서 거실에 카펫도 깔고 슬리퍼를 신고 다니는 데

또 올라와서 하는 소리 "우리 애들이 댁들 걸음걸이 소리 때문에 공부를 못한다."

우리도 집에서 뒤꿈치를 들고 다니니 당신들도 그렇게 해라.

 


물론 아파트는 사람걸음이 크게 들리는 때도 있으나

상대방이 노력하고 있음을 확인하고도 상대방에게 뒤꿈치를 들고 다니라고 한다면 어떻게 살지 막막하다고 하더군요.
이 지인 부부도 그래서 이사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두 이웃 이야기를 말하다 보니 저희 집 아래층 할머님, 할아버님이 매우 고마우신 것 같습니다.
정민이가 3~4살 때는 거실에서 잠시 뛰더라도 한 번도 올라오지 않으셨으니깐요.

물론 아래층을 생각해서 뛰지 말라고 해서 거의 안 뛰는 데 친구나 형들이 오면 약간 어수선하죠.
가끔 인사도 드리는 편인데 아들 정민이를 우연히 보시면 많이 컸다며 귀여워 해주셔서 감사하답니다.

 

아파트에서 층간소음 문제로 많이 싸우는 데 이런 경우

이웃끼리 조심하고 이해하고 살아야 하는 게 맞는 게 아닌지

이런 이웃분들은 너무 하다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나의꿈은 2011.04.14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웃사촌이란 ...정겨운 단어는 사전속에만 존재하는게 아닌가합니다.
    국민의 70% 이상이 공동주택에 산다고 하는데...안타깝습니다.
    저도 한 삼년째 층간소음으로 시달리고 있습니다. 윗집이 새벽에 들어오는지... 쿵쿵쿵 뒷꿈치 소리
    이건 살인행위에 가깝게 느껴집니다.. ..실내슬리퍼만 신어도 50%이상은 줄어들터인데.
    배려가 전혀 없는듯 느껴집니다. 다른곳으로 이사가고 싶지만...가도 똑같지 않을까요?
    길들여볼려 하는데...쉽진 않쿤요... "좋은하루들 되십시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1.04.14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에 사는 어린 조카들이.. 뒷꿈치 들고 다닐 때 보면.. 안타깝더라구요..
    그 아파트.. 아래층 사람들이 이사간다고 해서 쾌재를 부르더군요... ㅎㅎ

  • 비스하네요 2011.04.14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경우도 예전집에 살때 아레층에서 시끄럽다고 올라 온적이 있습니다. 웃기는게 집에서 걸어다니는는 일이라곤 냉장고에 음료수가지러갈때밖에 없을 적이 었죠.. 뭔 귓구녕에 보청기를 처박고 주무시는지....

  • BlogIcon 쿤다다다 2011.04.14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곳에서도 종종 있는 일이랍니다. 저희는 아직 애가 없어서 맨션에서 그냥 살지만..나중에는 발생할 문제인것 같아요. 서로 이해해주면 좋지만..다들 나름 사정이 잇으니..힘든 문제인 것 같아요.

  • BlogIcon 꼴찌PD 2011.04.14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달전, 바로 아랫층에 이웃이 이사를 왔어요. 그리고 한 달전 쯤 저녁 8시 경 아이와 함께 있는데 아랫층 아주머니가 찾아오셨어요. 쿵쿵 거리는 소리때문에 너무 시끄럽다는 것이었죠. 아이와 놀아주느라 뛰어 다닌 것은 사실이었는데, 장판을 깔고 그 위에서 놀아줬는데 그 진동이 심했나봐요. 그런데 그 때 제 헤어스타일이 삭발이었거든요. 그 후로 안찾아 오시네요. ㅎㅎㅎ 제 이미지가 좀 무서웠나봐요. 요즘 낮에 집에서 작업할 경우가 많은데 낮에 아랫층에서 아주머니가 피아노를 연주하시는 소리가 집까지 들립니다. 제가 내려가야할까요... 조금씩 이해하고 양보하며 살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 BlogIcon 심평원 2011.04.14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찔려요~~~~ 저희도 뒤꿈치 들어야 할까요?
    저는 꼭대기 층에 살아서.. 한번도 생각 못해봤는데...
    오늘 좀 유심히 생각해봐야겠어요~ ^^

  •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04.14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뒷꿈치까지 들고 다니라는건 넘 했네요~
    얼마나 공부를 못할 정도로 소음이 크길래 그럴까요.. 아주 옛날 아파트인가..
    그래도 뛰어다니지 않는 한 그리 크진 않을거 같은데 말입니다.
    좋은 오후 되세요~

  • BlogIcon 연한수박 2011.04.14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꿈치를 들고 다니라니... 너무 하네요~

    저도 아이가 자꾸 물건을 던져서 혹시라도 밑에서 올라올까 노심초사입니다. ㅋ
    아직 까지는 괜찮은데...

  • 나도야 2011.04.14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래서 맨 최상층으로 이사했답니다. 윗층 발소리 안들어서 너무좋아요. 정남향이라 겨울에도 춥지않고요.

  • 아ㅠㅠ 2011.04.14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아파트는 건축한지 15년정도?뿐이 안됐는데 방음이 안되어있어서 살살걸어도 아주 쿵쿵거리고 죽겠네요..더구나 위,아랫집 다 밤12시 다되어가는 시간과 새벽 2~3시에도 문을 얼마나 세게닫는지 문 닫을때마다 아주 쿵하는 소리 및 진동이 퍼져서 노이로제걸렸다죠...어떤날은 노래방기기 틀고 크게 노래불러대로 밤10시에 교회 찬송가 불러대고ㅡㅡ;;전세라서 대판 싸울수도 없고 참고살고있네요...제발 이웃들 생각하고 살았음 좋겠다는 생각이들어요

  • 참내 2011.04.14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인이 민폐 끼칠땐 모르고서, 이제야 타인때문에 이사까지 고민한다고 불평하는 글을 올립니까?
    님 자식들때문에 고생했을 노부부에게 감사만 하지말고, 님이 뿌린데로 거둔다고 생각하세요.

  • 부글부글 2011.04.14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놈의 뒷꿈치 ~~
    글쎄요. 저 지금 그것때문에 미치고 환장하는 일인중에 한사람입니다.
    지금살고있는 아파트에서 9년째 살고있는데 여지껏 이런적 한번도 없었습니다.
    지난해 8월에 새로 이사온 윗층 신혼부부땜에...
    아이가 뛰면은 아이가 몰라서 라고 이해라도 하죠. 이건 머~~
    부부가 둘이서 맞벌이를 하는지 꼭 밤 9시에서 12시반~새벽1한시에 그놈의 뒷꿈치 소리들어보세요.
    자다가도 벌떡벌떡 일어납니다. ( 뒷꿈치를 들고 다니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
    그냥 조금 조심해서 걸어달라고 부탁하는겁니다. 그것도 정중하게요.
    요즘가끔 아래위층 소음으로 인해 살인까지 나는지 이해가 가는 중입니다.
    저요 대한민국의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건강한 사람입니다.
    가볍게 이야기하지마세요. *******당해보지 않음 이 심정 모를겁니다. *****

  • 괴로운 사람 2011.04.14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집에서 매일 세탁기를 돌립니다 뭐 새벽1~5시 사이 아주 골고루요 신랑이 대리운전 사무실을 하는지라 새벽에 없어서 올라가서 말도 못하겠습디다 술집다니는 여자인지 도대체 뭐하는 사람인지 모르겠어요 ㅠㅠ

  • 이건 뭐 2011.04.14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 살면 뒷꿈치로 찍듯이 걷지않고 살살 걷는게 상식아닌가요

    당연히 뒷굼치로 찍듯이 하면서 걸어댕기면 쿵쿵소리나죠

    당연한걸 안하니깐 아래집이 요구하는건데 그걸 갖고 왜 요구하냐 하면 진짜 할말 없네요

    전 전에 살던 아파트 이사가자마자 위층 하도 쿵쿵대는거 보고 바로 조심히 걸어다니고 식구들도 다 소리크게나니 조심해야겠구나 햇다는

    남한테 피해주기 싫으니까요

    하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한테 피해주든 말든 자기만 피해 안당하면 된다고 생각하죠

  • 심술난 여자 2011.04.15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윗집 애들 지금 밤 11:43분인데 아직도 뛰고 있어요. ㅠ 어른들 걸어다니는 것도 장난아니게 쿵쿵거리며 돌아다닙니다. 정말 이사가고 싶어지네요. 이사와서 몇 달 동안은 윗집에서 쿵쿵대는거 나도 신경거슬리니 조심하자고 남편하고 천으로 된 슬리퍼 신고 얼마나 살살 걸었는지..저희는 애들도 없거든요. 그리고 아랫집 시끄러울까봐 청소기도 일주일에 한 두 번 밖에 안돌렸어요. 세탁기도 낮에 돌리고, 얼마나 신경쓰며 살았는데 반상회에서 우리 아랫집 아주머니가 우리 걸어다닐 때 쿵쿵소리가 나서 머리가 울린다고 하더라구요. 다른 집들은 거의 어린애들이 있는 집이 많아 뛰는 소리가 장난이 아닌데 그 아주머니 애들 뛰지도 않는 우리집에 어쩌다 걸어다니는 소리 난다고 짜증스럽게 말하는데 어찌나 화가 나던지. 저희는 주말 부부라 남편은 주말에나 집에오고 저는 외출도 자주 하는 편이고 어떤 때는 일주일에 2-3일 씩 남편 있는 곳에 가서 지내는데 혼자 뭘그렇게 소리를 내며 집안에서 돌아다니겠어요. 그런데 애들 뛰는 다른 집 생각은 하지도 않고 저희집에 불평을 하니 정말 기분이 안 좋더군요. 그래서 그이후로 청소기 매일 돌리고 세탁기 매일 밤 10시 까지 돌립니다. 슬리퍼 안 신고 그냥 돌아다닙니다. 매일 아침 일곱, 여덟시 부터 밤 10시 어떤 때는 12시 1시까지 애들 뛰는 것 보다 더하겠어요?

  • 패왕 2011.04.15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 생각없이 뒤꿈치로 쿵쿵 거리면서 걷는 사람들 은근히 많더군요,,,근데 이게 생각보다 굉장히 크게 '울립'니다

  • 심술난 여자님 2011.04.15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님 아랫집은 님 위엣집이 쿵쿵거린걸 심술난 여자님집에서 쿵쿵거린것으로 오해했나 보네요

    그러면 반상회에서 우리도 너무 시끄러워 죽겠다 우린 두가족이고 그것도 주말부부라 사람도 없는 집인데 오해한거다라고 말씀하셨으면 더 좋았을텐데

    겸사겸사 님 윗집 시끄럽다고 말할 기회도 되구요

    하지만 현실은 역시 남생각 안하는 몇몇 상당수의 개념없는 집들 때문에 결국 대다수가 다 남배려 안하게 되는 현상이 벌어지는것 같네요 ㄲㄲ

  • 꾹꾹이 2011.04.15 0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윗집분은 갓 백일지난아이와 기저귀찬 두살배기 여아가 살고있는 신혼집이랍니다
    그런데 올해들어서부터 도저히 참을 수가 없을 정도로 쿵쾅거리더라구요
    처음엔 조금만 하고 말겠지.... 애들이니까 어쩔수 없지뭐... 하고 참았는데
    정말 거짓말하나도 안하고 오전부터 오후까지 쿵쾅거리더라구요
    (그나마 덜쿵쾅거리는게 밤 11시까지)
    늦게까지 쿵쾅거리면 새벽 4~5시까지 소리가 납니다
    솔직히 정말 2살배기가 저런소리를 낼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소리가나요ㅠ
    물건을 방바닥에 집어 던지는것 같기도하고...
    부모님이 몇번 올라가셨지만 소용이 없더군요... 심지어 올라갔다오면 싸우는 소리까지나고
    저도 몇번이나 항의하고 싶었지만,
    아직 대학생인 관계로 어린게 버릇없다는 소리들을까봐참아왔는데...
    부모님도 휴일없이 아침일찍 나가서 저녁~밤에 들어오시는분들이라 쉬셔야하는데
    그렇잖아도 예민하신 저희 어머니 노이로제걸릴 정돕니다.
    게다가 이제 동생이 고3 수험생인지라 걱정이 태산이에요 ㅠ
    갓 백일지난 그아이는 심지어 남자아이라는데...
    방송을 해도 소용이없구요 ㅠ 정말 힘듭니다..
    솔직히 저희 가족, 청소기소리도, 세탁기소리도 신경안쓰는 편입니다.
    하지만 정말 이건 아닌것같아요 ㅠ

  • 발뒤꿈치 소음이 얼마나 괴로운데... 2011.05.17 2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 뒷꿈치 소음이 얼마나 괴로운지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 것같군요.. 발 뒷꿈치로 인한 소음은 단지 소리만 시끄러운 것이 아니라 머리 위 천정에서 쿵쿵 거릴 때 진동까지 느껴져서 더 괴로워요.. 저도 그래서 항상 발 뒤꿈치에 힘주고 걷지 않으려고 신경쓰고 조심한답니다. 슬리퍼 착용은 기본이구요...

  • 반뒤꿈치 제일 듣기 싫어요 2012.04.22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윗집에서 나는 발 뒷꿈치로 걷는 소리때문에 어떻게 할까 고민고민하다가
    이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저는 심장이 매일 쪼그라들고 있답니다.
    윗집 식구들마다 뒷꿈치로 걷는지 정말 머리위에서 쿵쿵 콩콩거리는 소리가
    내 심장을 때리는것 같아 머리가 돌 지경입니다.
    아직 어떻게 기븐 안상하게 얘기를 해야될지 몰라서 하루 이틀 .. 참다가
    오늘은 올라가 볼 참이랍니다.
    오랫동안 함께 살 이웃인데 기분 나쁘지않게 받아들여주길 간절히 바라면서..
    정말 정말 이거.. 소음중 가장 환장할 소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