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수리로 아빠에게 바가지 씌운 아들!

 

퇴근 후에 아들 정민이랑 노는 데 갑자기 저보고 장난감 자동차를 운전하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에게 준 자동차는 정민이 장난감 자동차 중에 가장 큰 자동차.

솔직히 저는 이 장난감 자동차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크기가 너무 커서 부담스럽다죠. 그런데 아들 정민이는 이 자동차를 좋아하더군요.

 

경기를 나간 자동차도 아닌데 장난감 자동차 주변에는 온갖 스티커가 다 붙어 있습니다.

거실을 몇 바퀴 장난감 자동차를 가지고 도니, 갑자기 아들 정민이가 장난감 자동차가 고장 났다면서

자신에게 수리를 맡기라고 합니다.


어떻게 하나 보기 위해서 아무 소리를 하지 않고

 

정민아빠

"응, 정민이가 장난감 자동차 수리를 해줘"

 

그러더니 윙~ 윙~

 

드릴로 바퀴를 교체해야 한다면서 흉내를 내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죠.



이번에는 망치로 뚝딱! 뚝딱!


아들 정민

"아빠, 자동차 다 고쳤어요."

 

정민아빠

"응, 고마워요."

 

그렇게 수리가 끝난 장난감 자동차를 가지고 가려 하니

 

아들 정민

"아빠, 자동차 수리비 주셔야죠."

 

정민아빠

"아~ 수리비. 얼마인데요."

 

아들 정민은 씨~익 웃으면서

"아빠, 20만 2천원이에요."

 

헉~ 이 장난감 자동차 가격보다 비싸게 부르더군요.

왜 이렇게 비싸냐고 물으니 아들이 하는 말

 

"자동차가 고장이 났는데, 아빠가 계속 타고 다녀서 망가져서 다 고쳐서 비싸요."

 

ㅋㅋ 저번에 카센터 몇 번 가서 옆에 아저씨 이야기

듣더니 바로 따라 하네요.

 

아무리 생각해도 아들이 저에게 바가지 씌운 게 맞죠. ^^

 

날씨가 봄에서 바로 여름이 온 듯한 느낌이네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Posted by 정민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