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는탈모약 커클랜드 미녹시딜 직구 및 부작용


FDA에서 탈모 치료약으로 승인한 약물은 경구용으로 피나스테리드(Finasteride)와 

바르는 외용제로 미녹시딜(Minoxidil)이 있습니다.


원래 미녹시딜은 1950년대 미국 화이자가 궤양 치료를 위해 개발했는데,

원래는 궤양치료를 위해서 만들었으니 그 효과가 미미했었고 

말초동맥의 평활근을 이완시켜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확인되어 1979년에 먹는 고혈압 치료제로 개발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미녹시딜 부작용 증세로 인해서 몸에서 털이 나는 현상을 보고 바르는 탈모치료제로 개발하여 

1988년에 FDA 승인을 받아서 지금의 먹는탈모약 제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국내 탈모 인구는 1,000만 명에 육박하다 보니 탈모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탈모에 좋다는 유효성분을 가진 샴푸 등도 사용하고 여러가지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진행이 시작되면 사실 어려운 것 중에 하나가 탈모인만큼 미리 예방하는게 가장 좋습니다.



보통 탈모는 체질이며 노화현상으로 몸의 특성은 바뀌지 않아서 약을 중단하면 

다시 탈모가 진행되는 만큼 한번으로 치료를 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탈모약을 먹으면 남은 머리가 유지되고 탈모의 진행을 일정정도 막는 효과가 있어

보통은 탈모가 진행되면 병원에 방문 등을 해서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나온 탈모치료제를 보면 먹는탈모약, 두피에 직접 바르는 약으로 크게 두가지로 

나눌수 있으니 자신의 환경을 살펴보고 그에 따른 이용을 해야 할 것입니다.




바르는탈모약으로 인기가 많다는 미녹시딜 부작용을 보면 

두상은 물론 전신에 털이 나는 경우도 있고 

치료초기 2~4개월 무렵에 모발이 빠지는 쉐딩현상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혹시라도 미녹시딜 부작용으로 두상은 물론 전신에 털이 난다면 바로 중단을 하면 사라지게 됩니다.


쉐딩현상은 먹는 피나스테리드 등의 영향도 있지만 바르는 미녹시딜도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드시는 분들이라면 주의를 하면서 이용해야 할 것입니다.




미녹시딜 제품은 약국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다만 직구보다는 

가격이 비싸다보니 탈모예방 차원에 직구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녹시딜의 경우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검역대상물품, 한약재 등으로 분류가 되는데, 

주로 먹거리나 건강에 직결되는 상품으로 볼 수 있기에 목록에서 배제되어 일반통관이 됩니다. 


하지만, 이 경우 정식 수입신고가 진행되고 수취인의 개인통관고유부호를 반드시 제출해야 하니 

혹시라도 커클랜드 미녹시딜 직구 구매하시는 분이라면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개인 치료를 목적으로 최대 6병까지는 살수 있으나 이를 사서 주변 지인에게 판매나 재판매는 문제가 됩니다.



다만, 미녹시딜 제품은 의사의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지만 병원 진단은 필수입니다. 

의학적으로 탈모는 질환이 아니라 증상이기 때문에 치료 이전에 진단이 필수적인데,

폐렴 환자가 기침 증상이 있다고 해서 기침약만 먹는다면 오히려 병을 악화시키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탈모의 양상과 진행 방향 등을 고려해 의사의 판단 아래 바르는 게 바람직하겠죠.

아무리 좋은 약도 무턱대고 먹으면 자칫 치료가 안될수 있으니 진찰 후부터 복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혹시라도 자신은 진단도 받고 치료 목적으로 커클랜드 미녹시딜 찾는다면 아래 큐텐을 살펴봐도 좋을 것입니다.


큐텐 내 커클랜드 미녹시딜 직구 보기



블로그 이미지

정민파파

육아,.요리..여행..정보..그리고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