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 매년 고양꽃전시회를 가는 이유

올해에도 어버이날을 맞아 일산 고양시에서 열리는 한국고양꽃전시회에 다녀왔습니다.

일산에 이사를 오고 나서 어버이날 빠지지 않고 오게 된 한국고양꽃전시회.

 

나름 제 가족에게는 의미가 있는 곳이기에 매년 찾아오고 있습니다.

어머님께서 지금 항암치료 중이신데 암수술전에 바로 오신 곳이

한국고양꽃전시회라서 매년 이곳을 다시 찾고 있습니다.

 

매년 열리는 한국고양꽃전시회에서 꽃들을 보시면서 어머님 스스로 

희망의 끈을 계속 가져가시기 때문입니다.

 

최근 치료하시는 약이 너무 강하셔서인지 잘 걷지 못해 전시회 입구에서 조금 보시다가

먼저 나오셨지만, 내년을 기약하시는 모습에서 마음속으로 어머님을 응원했습니다.

내년에도 어머님을 모시고 당연히 또 와야겠죠.



아버님, 어머님, 그리고 여동생 내외로 같이 와서

한국고양꽃전시회에 가기 전에 호수공원에서 준비해 온 도시락을 먹으며

이야기꽃을 활짝 피웠답니다.


정민엄마는 과일과 샌드위치를 준비하고 여동생이 김밥과 유부초밥을 준비해왔답니다.


그렇게 가족이 식사를 끝내고 한국고양꽃전시회를 보기 위해 이동했습니다.

 


예쁜 꽃을 보면서 행복해하는 아들 정민.

작년과 달리 말을 더 잘하다 보니 이것저것 물어보더군요.


조카 윤제와 같이 앉아서 노는 아들 정민.


한국고양꽃전시회 실내관은 사람들이 많아 입장하는 데 힘이 들더군요.
역시나 한국고양꽃전시회에 올 때는 주말보다는 평일이 좋은 것 같습니다.
실내관에서는 사람이 많아 사진을 찍지 않고 구경했네요.



한국고양꽃전시회
실내관을 구경하고 나와서 야외전시장에 나와

아이스크림 하나씩 사서 먹었습니다.

 


한국고양꽃전시회 야외 전시장에 있던 여인 작품.

뒷태가 정말 아름답죠. 마치 살아 있는 사람의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아들 정민이는 무엇이 재미있는지 여기저기 돌아다닙니다.

한국고양꽃전시회 안에 있는 작품들이 신기한가 봅니다.


대리석만 밟고 다녀야 한다면서 혼자 노는 아들 정민. 


키가 커지는 거울 앞에서 본인의 키가 커지니

즐거워하는 아들 정민.


매년 아버님, 어머님과 손자들이 같이

사진을 찍었는데 올해는 어머님께서 본인 모습을 사진에 담고 싶지 않으셔서

사진을 찍지 않으셨네요.

 

내년에 한국고양꽃전시회 다시 올때는 부디 건강하셔서 손자들과 같이 사진을 찍으셨으면 하네요.

꽃을 보는 시각이 모두 다르겠지만 올해도 아버님, 어머님께서 꽃과 함께 나름 즐거운 지내신거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주말이면 저는 본가에 가는 편입니다. 그리고 2주에 한번은 어머님께서 치료를 받기 위해

서울대병원을 가셔야 해서 모시고 다녀오곤 한답니다.

어제는 오후 4시 30분에 CT 촬영이 있으셔서 모시고 갔습니다.

 

주말이라서 그런지 많이 막혀 차에서 어머님께서 오랜 시간을 보내시게 되다보니 걱정되더군요.

본가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려서 도착하고 어머님은 CT 촬영을 위해서 절차를 받으시고

촬영을 위해서 대장용 약을 700mL 정도 드셨습니다.


 

그렇게 어머님께서 CT 촬영을 끝내시고 다시 본가로 차를 운전했습니다.

[ 위의 사진은 해당 매장 연관 없습니다.]

 

10여 분을 가니 어머님께서 아까 마신 약 때문에 장이 안

좋으신지 화장실을 찾아봐 달라 하시더군요.

마침 서울역 옆에 모 패스트푸드점이 보여 근처에 잠시 정차를 하였습니다.

 

그렇게 어머님을 기다리는 데, 멀리서 뛰어 오시더군요.

 

정민아빠

"어머님, 거기 패스트푸드점 화장실 안 가셨나요?"

 

어머님

"아니, 내가 사정을 이야기하고 말을 했더니

거기 일하는 젊은 사람이 나를 쳐다보더니만 자기네는 화장실이 없으니 어서 나가라고 하더라"

"그래서 서울역까지 다녀와서 늦었단다."

 

어머님 말씀을 듣고 얼마나 화가 났는지 모릅니다.

마음 같아서는 내려서 찾아가 따지고 싶었지만 어머님께서 8시간 동안

아무것도 못 드셨기에 본가로 다시 향했습니다.

 

유명하다는 패스트푸드점에서 일하는 직원분께 한마디 하고 싶습니다.

"나이 드신 분이 전후 사정을 말씀드렸다면 좋은 말씀으로 알려 드리면 안 되나요?"

"본인 부모님께서 그런 사정이라도 그렇게 말하고 싶은지 궁금하네요."

 

겉에서 본 해당 패스트푸드점은 상당히 큰 규모이던데

정말 화장실이 없었는지도 의구심이 들더군요.

 

공공화장실이 아닌 이상은 손님 외에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할 수는 없겠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면 그렇게 말하기보다는 다른 표현이나 방법이 없었을까요?

 

패스트푸드점 직원분!

다음부터는 제발 그렇게 손님을 대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정민파파

티스토리 툴바